금강수목원의 오월

2022. 5. 13. 22:46

5.8일 작약이 피기 시작했다


말발도리

말발도리꽃

꽃에 비해 꽃이름이 너무  안이쁘다
왜 말발도리일까?

붓꽃


황토메타길. 맨발로 걸을 수 있다

금낭화는 지고 있는 중


큰구슬붕이.사실은 제비꽃만하다

큰구슬붕이

이팝나무


이팝나무 가로수길


5.8일 작약

5.13일 작약

작약이 일주일 사이에 만개했다.


개복숭아.꽃술이 아직 떨어지지 않은채 열매가 맺혀있다

오월은 역시 싱그러운 계절
4월만큼은 아니지만
화려한 꽃들이 줄을 서고 있다.
꽃의 여왕 장미는 지금 개화를 준비하는 중.
일주일 후면 만개할듯 하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강수목원의 오월  (2) 2022.05.13
한밭수목원 4월 말 풍경  (2) 2022.04.30
금강수목원  (4) 2022.04.16
고복저수지 가는 길  (2) 2022.04.14
한밭수목원의 봄  (4) 2022.03.30
청매화  (5) 2022.03.16
  • 프로필사진
    애리놀다~♡2022.05.14 02:50 신고

    한국의 5월은 3월부터 피던 꽃들이 만개하는 화려한 달이였는데 역시 그렇네요.
    말발도리꽃은 첨 보는 꽃인데 참 고와요.
    황토메타길 아주 잘 조성해 놨어요. 도심 가까운 곳에 이렇게 멋진 숲길이 있어서 시민들 정서에도 아주 좋겠고요.
    개복숭아는 "개"가 붙은 걸 보니 복숭아 같이 생겼는데 못 먹든지 아님 안 먹는 열매가 싶어요. ^^
    열매 맺은 걸 보니 기분이 좋아져요. ^^*

    • 프로필사진
      sugee12022.05.14 16:42 신고

      3월에는 매화,목련,개나리,진달래,수선화가 피어나구요.
      4월에는벚꽃,복숭아꽃,배꽃,앵두,자두꽃,영산홍,철쭉,라일락,튤립이 꽃잔치를 벌이더니 5월이 되니 모란,작약이 피고
      이제 곧 장미가 피어나 화려함의 절정을 이룰거 같아요.
      요즘 수목원이 많아져서 기분전환하기 그만이네요